Swedish Bitters

전통적으로 유럽인들은 피곤을 느끼고 몸이 노곤하고 의욕이 떨어지거나 게을러지고 짜증이 날 때, 또는 식욕이 떨어지거나 소화가 안되고 속이 더부룩할 경우에 그들은 쓴맛이 강한 각종 약초로 만든 Swedish Bitters라는 천연 제품을 마셔 왔습니다. 맛이 말할 수 없이 쓴 이 약초들은 마신지 몇 분이면 금방 기분이 달라지고 트럼이 날 정도로 효과가 빠른 것이 특징입니다. 그리고 기분이 좋아지고 모든 것이 정상으로 돌아오고 활력을 다시 찾게 된다고 하였습니다. Swedish Bitters는 우리의 인체 기관을 깨끗이 하여 주고 소화를 도와주며, 위를 편안하게 하여 주고 또한 활력을 찾아준다고 하였습니다. 특히 유럽...

전통적으로 유럽인들은 피곤을 느끼고 몸이 노곤하고 의욕이 떨어지거나 게을러지고 짜증이 날 때, 또는 식욕이 떨어지거나 소화가 안되고 속이 더부룩할 경우에 그들은 쓴맛이 강한 각종 약초로 만든 Swedish Bitters라는 천연 제품을 마셔 왔습니다. 맛이 말할 수 없이 쓴 이 약초들은 마신지 몇 분이면 금방 기분이 달라지고 트럼이 날 정도로 효과가 빠른 것이 특징입니다. 그리고 기분이 좋아지고 모든 것이 정상으로 돌아오고 활력을 다시 찾게 된다고 하였습니다. Swedish Bitters는 우리의 인체 기관을 깨끗이 하여 주고 소화를 도와주며, 위를 편안하게 하여 주고 또한 활력을 찾아준다고 하였습니다. 특히 유럽에서는 매일 수백만의 사람들이 가정의 상비약으로 비치하여 여러 가지의 가벼운 증상에 사용하고 있습니다. 유럽에서 전통적으로 사용되어 왔던 Swedish Bitters 18세기에 잘 알려졌던 스웨덴의 한 의사에 의해서 였는데, Dr. Samst라는 분이 그의 집에 전해내려 오던 가족 비방을 통해서 알게 되었고, 그에 의해서 오늘날 일반에게 공개되고, 그의 연구로 인하여 Swedish Bitters를 사용하면 도움이 될 수 있는 46가지의 증상에 대하여 연구하게 되었습니다. 그러한 연유로 쓴 약초를 모아 만든 제품을 Swedish Bitters라 부르고 있습니다. 그리고 실제적으로 세상에 이것을 알린 사람은 오스트리아의 허벌리스트인Maria Treben이라는 여성에 의해서 였습니다. Swedish Bitters는 맛이 쓰기가 아주 고약하여 어린이들이 마시기에는 힘들지 모릅니다만 쓴맛을 즐기는 분들은 마실만한데, 쓴맛이 간이나 쓸개의 소화액 분비를 도와주고 위나 소장의 기능이 좋아지도록 촉진하여 줍니다. 유럽에서 만병 통치약 (elixir) 으로도 불리는Swedish Bitters는 인체에서 영양소의 흡수를 도와 주는 효소의 촉매 작용을 합니다. 또한 내부로부터 발생하는 독성 물질로부터 간을 보호하고 소화 기관을 정상화하여 주고 장내 세균 군을 조절하여 준다고 알려졌습니다. 또한 흔한 증상으로 위장에 가스가 고이고 더부룩할 경우에 사용할 수 있고, 변비를 해소하고 장의 연동 운동을 도와 주며, 복부 팽만감을 해소하는데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오늘날 지나치게 정제된 식품들이 간이나 쓸개에 부담을 주고 적절한 대사작용을 방해하고, 위나 소장에서 소화액의 분비가 줄어지게 합니다. 그로 인해서 배변 작용이 좋지 않게 되기도 합니다. 이러한 모든 증상을 해소하기 위하여 세계 여러 문화권에서 전통적으로 Swedish Bitters를 사용해 왔습니다. Swedish Bitters를 입에 넣게 되면 그 쓴맛이 침과 필요한 소화 효소가 나오게 되며 결과적으로 소화를 돕고 영양소의 흡수가 잘 되게 하고 힘이 나게 합니다. 또한Swedish Bitters는 담석을 예방하고 간의 기능이 좋아지도록 도와주며 또한 콜레스테롤을 줄여 주는 역할을 하기도 합니다

More